프로야구 한화, FA 내야수 안치홍과 최대 6년 72억원에 계약

뉴스포럼

프로야구 한화, FA 내야수 안치홍과 최대 6년 72억원에 계약

빅스포츠 0 224 2023.11.21 00:22
손혁 한화 단장(오른쪽)과 안치홍
손혁 한화 단장(오른쪽)과 안치홍

[한화 이글스 구단 제공. 재판매 및 DB 금지]

(서울=연합뉴스) 장현구 기자 = 자유계약선수(FA) 내야수 안치홍(33)이 대전에 세 번째 둥지를 튼다.

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구단은 안치홍과 계약 기간 최대 6년, 총액 72억원에 계약했다고 20일 발표했다.

안치홍은 내년부터 4년간 연봉 47억원을 보장받고, 옵션을 달성하면 8억원을 보태 계약 총액을 55억원으로 늘릴 수 있다.

한화와 안치홍은 이후 2년간 양측에 모두 선택권을 주는 뮤추얼 옵션을 계약서에 삽입했다. 이에 따라 계약이 연장되면 안치홍은 보장 연봉 13억원과 옵션 4억원을 합쳐 17억원을 더 받는다.

따라서 안치홍의 계약 총액은 55억원에 17억원을 추가해 최대 72억원으로 불어난다.

서울고를 졸업하고 2009년 KIA 타이거즈에 입단해 그해와 2017년 두 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을 경험한 안치홍은 2020년 첫 번째 FA 자격을 취득해 롯데 자이언츠로 이적했다.

당시 안치홍은 롯데와 2+2년 최대 56억원에 FA 계약했다.

안치홍은 KBO리그 사상 최초로 보장 계약 기간(2년) 후 FA 권리를 재취득할 수 있는 옵트 아웃 계약을 해 시선을 끌었다.

안치홍, 2타점 2루타
안치홍, 2타점 2루타

(광주=연합뉴스) 조남수 기자 = 13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. 롯데 3회초 2사 1, 2루에서 안치홍이 2타점 2루타를 때리고 있다. 2023.9.13 [email protected]

안치홍은 옵트 아웃 대신 2년을 마저 롯데에서 뛰고 FA로 다시 시장에 나와 광주∼부산을 거쳐 대전으로 향했다.

한화 구단은 안치홍의 장점은 꾸준함이라며 올 시즌 121경기에서 124안타(타율 0.292), 63타점의 준수한 기록을 냈고 통산 기록 역시 1천687안타(타율 0.297), 출루율+장타율(OPS) 0.800으로 기복 없다고 강조했다.

아울러 안치홍이 세 차례 2루수 부문 골든 글러브를 수상하고 매해 대부분 120경기 안팎 출장해 내구성을 갖췄다고 덧붙였다.

FA로 독수리 유니폼 입은 안치홍
FA로 독수리 유니폼 입은 안치홍

[한화 이글스 제공. 재판매 및 DB 금지]

한화의 1루수와 2루수 자원으로 활약할 안치홍은 구단을 통해 "저를 높게 평가해 주시고 좋은 조건을 제시해 준 한화 이글스에 감사드린다"며 "젊은 선수들이 많은 팀인 만큼 모든 면에서 모범이 되고 팀의 도약에 기여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"고 소감을 전했다.

올해 FA로 공시된 19명의 선수 중 전준우가 이날 4년 최대 47억원에 소속팀 롯데와 1호로 계약했으며 안치홍이 뒤를 이었다.

[email protected]

Comments

번호   제목
24398 다저스 에르난데스, MLB 올스타 홈런 더비 우승 야구 18:20 5
24397 LPGA 투어 은퇴 선언 톰프슨, 솔하임컵 출전 유력 골프 18:20 5
24396 포항과 서울의 '김기동 더비'…코리아컵 준결승 길목서 격돌 축구 18:20 5
24395 '김천상무 데뷔골' 맹성웅, 프로축구 K리그1 23라운드 MVP 축구 18:20 5
24394 K리그 6월 '이달의 세이브' 수상자에 제주 김동준 축구 12:22 17
24393 K리그1 대구 세징야, 6월 '이달의 골' 수상 축구 12:22 18
24392 '상승세' 유해란, LPGA 데이나 오픈 우승 정조준 골프 12:22 17
24391 초등생 발로 차고 막대기로 때린 유소년 축구코치 징역 1년6개월 축구 12:22 17
24390 오타니, 2028 LA 올림픽 출전 의사…MLB는 움직일까 야구 12:21 17
24389 황희찬, 연습경기서 인종차별 발언 들어…동료가 주먹질로 응징 축구 12:21 17
24388 MLB 볼티모어 에이스 번스, 올스타전 AL 선발투수 낙점 야구 12:21 17
24387 프랑스 매체 "황희찬, 마르세유에 이적 의사 전달" 축구 12:21 17
24386 잉글랜드 차기 감독 후보로 에디 하우·투헬·포터 등 언급 축구 12:21 15
24385 K리그1 서울, 요르단 국가대표 수비수 알아랍 영입 축구 12:21 17
24384 PGA 투어, 이번 가을 일본·멕시코 등에서 정규대회 골프 12:21 6
리그별 팀순위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